conermusic

코너뮤직 공지사항

코너스 코너

코너뮤직 스페셜

디스코그래피

바이오그래피

아티스트 인터뷰

관련그룹 계보

아티스트 갤러리

코너뮤직 BBS

자유 게시판

질문과 답변

비디오 방

음악관련 게시판

1980년 이전 우리음악

1981년 이후 우리음악

1995년 이후 우리음악

해외음악

음반관련 게시판

음반 구입 정보

중고 음반 장터

엘피 보관 및 오디오

코너뮤직 자료실

앨범 자켓 자료실

문서 자료실

영화 및 기타 사진 자료실



  coner
 http://www.conermusic.com
 newk.jpg (42.5 KB), Download : 75
 http://cafe.daum.net/NEWK
 뉴크, 기존 메틀밴드들의 방법론에 확고히 다져진 뉴크의 스타일을 접목시킨 새로운 도전

NEWK / Glorious Warrior; Return To The Past


2005년 두 번째 음반을 발표하고 2년. 뉴크는 또 한차례의 멤버 교체를 단행했다. 군 입대 때문에 밴드활동을 그만두게 된 기타리스트 김용진 대신에 잭 인 더 박스에서 활동했던 고재웅이 가입했고, 역시 개인적인 사유로 중도 하차한 드러머 황정식의 자리는 크리스탈이라는 대구의 로컬 밴드에서 활동하던 여성 드러머 허주희로 교체되어, 기존 멤버들인 윤제인(베이스), 최동섭(보컬, 기타)과 새로운 쿼텟 체제를 형성했다. 하지만 뉴크의 기본적인 노선에서 멤버의 교체에 의한 사운드의 변화는 극히 미미하다. 이는 지난 음반부터 프로듀서로 참여한 블랙 홀의 수장 주상균의 영향일 수도 있고, 이미 밴드를 거쳐간 멤버들이 몇몇 곡에서 우정출연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점은, 이제 누가 듣더라도 노래의 주인을 이내 떠올릴 수 있을 정도로 이미 뉴크라는 밴드가 두 번째 음반을 통해 확실한 자신의 영역을 구축했다는 사실일 것이다. 그리고, 이번에 발표한 세 번째 음반은 바로 이러한 밴드만의 스타일에 기존 밴드들이 가지고 있던 양질의 방법론을 접목시켜 더욱 넓은 세계관 속으로 진입했다는 커다란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지난 음반들에 비해 영어가사의 비율이 높아졌다는 사실 역시도 이들의 시선이 현재 어느 곳을 향해 있는지를 그대로 보여주는 복선과도 같다.


수록곡들은 전체적으로 부정과 모순 등에 대해 저항해 나가는 우리들의 삶을 전쟁터의 전사로 표현하고 있다. 하지만 부정적이고 나약하고 퇴보하는 모습이 아닌, 희망적이고 강하며 진보적인 모습으로 노래들의 가사 속에서 묘사된다. 우리 삶은 힘들지만 희망을 가지고 살아볼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고, 어쨌든 세상의 부정과 모순을 뚫고 살아가야 한다는 메시지가 담겼다. 지난 시간 겪어왔던 숱한 전쟁을 회고하는 듯한 짤막한 어쿠스틱 인트로 ‘Into The Battlefield’에 이어지는 ‘Killing Field’로 ‘영광스런 전사’의 본격적인 무용담이 시작된다. 디오(Dio)를 비롯한 여타 정통 메틀 밴드들의 리프를 떠올리게 만드는 저돌적인 16비트 기타 리프에 실린 보컬 파트의 확실한 멜로디라인은 지난 두 장의 정규음반으로 청자들이 ‘뉴크’란 이름으로 가질 수 있던 모든 기대치를 충족시킬 만큼 확실한 훅을 가지고 있다. 동명의 영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곡으로, 밴드의 첫 번째 음반과 두 번째 음반에서 정식 멤버로 활동했던 기타리스트 송인재(현 아프리카)와 김용진이 각각 메인 솔로와 두 번째 엔딩 솔로를 담당하고 있어 화려한 기타 솔로의 성찬을 만끽하는 것도 음악 감상에 있어서 또 하나의 재미. 향후 마치 씬 리지(Thin Lizzy)가 그랬던 것처럼 밴드를 거쳐간 탁월한 기타리스트들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있는 색다른 라이브 이벤트 역시 기대해 볼 만 하다. 타이틀 트랙 ‘Glorious Warrior’는 언뜻 유러피언메틀의 향취를 느낄 수 있는 삼연음의 호쾌한 진행이 돋보이는 트랙으로, 전쟁터와 같은 세상을 대하며 살아가는 우리들이 흡사 전사와 같으며 그 험난한 전쟁터에서 견디고 버텨 살아남는 모습이 ‘영광스런 전사’의 모습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2집 수록곡 ‘판도라의 상자’에서 이어지는 육중한 미드템포의 ‘You’나 ‘My Child’는 단순한 듯 하지만 계속해서 빠져들게 만드는 숨겨진 베스트 트랙들로, 진보 일로에 있는 밴드의 현재 모습을 그대로 담고 있다. 지금까지의 수록곡을 감상해 보면 전작들에 비해 전반적으로 부드러워졌다는 느낌을 어렵지 않게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사운드가 나약해졌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무르익어 원숙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두 번째 음반을 통해 확고하게 다져놓은 뉴크만의 사운드를 기본으로 보다 넓은 시각을 음반으로 옮겼으며, 그 표현에 있어서도 계속되는 멤버교체로 인해 자칫 최동섭 혼자만의 솔로 프로젝트의 형식을 띨 수 있는 상황을 넘어서 지극히 밴드 지향적인 방향으로 발전해 나가는 지극히 고무적인 모습이다. 그러한 점에서 볼 때 밴드 유럽(Europe) 혹은 데프 레파드(Def Leppard)의 스타일과 뉴크 특유의 멜로디라인이 이상적으로 결합한 ‘Get Up’이나 ‘Ordinary Life’, ‘너의 기억’의 새로운 가능성은 충분히 주목할 만 하다. 데뷔앨범의 ‘떠나버려’, 2집의 ‘되돌려 줘’를 통해 뉴크의 팬이 되었던 청자라면 마다할 이유가 없는 ‘Thunder Rising’, 스피디한 질주감이 그대로 살아있는 ‘Truth’는 말 그대로의 정통메틀 트랙들. ‘희망’은 에어플레이에 의한 일반 팬들의 관심도 기대해 봄직한 대중 친화적인 곡이며, 어쿠스틱 기타 연주곡 ‘Romeo & Juliet’으로 13곡의 적지 않은 트랙을 담고 있는 뉴크의 세 번째 앨범은 모두 마무리된다.


앞서 살펴본 것과 같이 뉴크의 세 번째 앨범 [Glorious Warrior; Return To The Past]는 우리가 익히 들어왔던 수많은 메틀밴드들의 방법론에 확고히 다져진 뉴크의 스타일을 접목시킨 새로운 도전이 담긴 음반이다. 일반적으로 3이라는 숫자는 ‘완성’을 의미한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자신만의 한정된 틀 안에서 완성된 조그마한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뉴크는 또 한번의 새로운 도약을 새로운 음반을 통해 펼쳐 보이고 있는 것이다. 함께 출발선에 서 있던 많은 밴드들은 이미 트렌드를 핑계로 음악적인 성향을 바꾼 지 오래고, 몇 해 전 불기 시작한 복고의 바람에 편승했던 하이에나와 같은 기회주의자들도 직접적으로 와 닿지 않는 결과만을 탓하며 뿔뿔이 흩어졌지만 뉴크는 그 자리에 계속 남았다. 영광스런 전사란 바로 이렇듯 세태에 휩쓸리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앞길을 개척해 온 이들에게 더 없이 어울리는 말이며, ‘과거로의 회귀’ 역시 그러한 밴드의 의지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는 타이틀이 아닐까. 리더 최동섭은 새로운 앨범에 대해 “‘영광스런 전사’라는 타이틀과 ‘과거로의 회귀’라는 부제로 구성된 앨범으로, 우리가 헤비메틀을 처음 접하고 알게 되면서 느꼈던 과거의 감동과 정서를 이젠 우리가 만들어 가고 싶다는 마음을 담고있다. 또한 밴드의 방향도 더욱 더 과거를 향한 회귀가 되어 갈 것이다.” 라고 밝힌 바 있다. 물론 이들의 과거는 단순한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의미하며, 회귀 역시 퇴보가 아니라 진보를 뜻하는 것임은 음반을 들어본 누구라도 공감할 만한 사실이다. 섣불리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가 순식간에 외면하기보다는 충분히 곰씹어 감상할수록 더욱더 커다란 매력이 배어나는 음반이다. (20071113)









notice   코너스 코너 게시판은...  coner 2005/03/17 6523 
12   원, 트윈 기타와 트윈 베이스로 표현되는 정통 메틀 사운드의 홍수  coner 2010/10/15 6590 
11   더욱 헤비해진 국내 정통메틀의 적자, 뉴크(Newk)의 네 번째 앨범 [Heavy Life] [2]  coner 2010/04/14 6884 
10   레전드,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본격 멜로딕 스피드메틀 음반 [2]  coner 2009/12/28 4551 
9   메써드, 인접장르의 특징과 결합된 새로운 스래쉬메탈 사운드  coner 2009/08/07 4924 
8   다운인어홀, 현재의 시각으로 바라본 숙성되고 안정된 빈티지 사운드  coner 2009/01/28 5193 
  뉴크, 기존 메틀밴드들의 방법론에 확고히 다져진 뉴크의 스타일을 접목시킨 새로운 도전  coner 2008/07/30 6259 
6   MAHATMA, 대한민국 락 역사상 가장 헤비한 앨범 [1]  coner 2007/10/10 6359 
5   고스트윈드, 더욱 강력해진 리프, 심포닉한 구성, 고음역대의 보컬이 돋보이는 [3]  coner 2006/10/20 6722 
4   아프리카, 전성기 하드락의 강렬함으로 무장  coner 2006/05/13 7580 
3   OMEGA 3, 아트락을 만난 델리 스파이스  coner 2005/07/26 8217 
2   블랙 홀, 국악과 결합하여 토착화된 헤비메틀  coner 2005/06/06 8054 
1   싸지타, 애시드 포크에 기반한 탐미적인 사운드  coner 2005/03/30 8831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N